본문 바로가기

음악이야기

허밍이 좋은 이유.

허밍이 목 푸는 데는 젤 좋다고 많이들 말씀하십니다.

그런데, 왜 좋을까, 어디에 좋을까 생각을 좀 해볼려고 합니다.

허밍의 방법은 입술이 살짝 닿을 정도로 붙이고, 이빨은 뗀 상태로
콧소리로 노래를 부르는데 있습니다. - 다들 아시는 방법.

1) 먼저 호흡의 측면에서.
  허밍할때, 숨을 들이쉴때도 입을 열지 마시고 코로 하시면 더 좋습니다.
  그 이유는 코로 숨을 쉬게 되면 복식 호흡이 자연스레 이루어 지기 때문입니다.
  복식호흡은 폐의 확장을 횡경막을 이용해 배쪽으로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코로 숨을 쉬면, 아무래도 숨의 양이 적기 때문에 들이쉬는 시간이
  길어지는데, 이때 가슴의 확장(흉식호흡)은 단 시간에 이루어져서 자연스레
  복식호흡으로 가는 것 같습니다. 전에 쓴 글에 꽃향기 맡듯이..라는 내용.
  따라서, 허밍으로 계속 노래하면 복식호흡의 초기 단계를 익힐 수 있습니다.

2) 몸의 긴장을 이완하는 측면에서..
  허밍을 하면 몸에 힘을 넣어서 노래부르기가 어렵습니다.
  소리가 크지도 않고, 성대의 힘으로 노래하는게 아니라서 그렇습니다.
  게다가 발음이 없기 때문에 발음상의 문제로 들어가는 혀의 문제나
  입안 구조의 문제 때문에 생기는 긴장을 없앨 수 있습니다.
  또, 목에 힘 주어 노래한다고 허밍 소리가 커지는 것이 아니기에
  자연스러운 상태에서 노래하기가 쉽습니다.
  따라서, 이 상태를 기억하고 있다가 실제 발성시에도 응용한다면
  아주 자연스러운 이완된 상태에서 노래하게 됩니다.

3) 공명의 측면에서
  "마스께라" 라고 얼굴로 노래하기라는 단어가 있습니다.
  항상 말씀 하시듯이, 얼굴의 공명강을 이용해서 노래하라고 강조하는데,
  허밍은 이 얼굴의 공명강을 이용하는 가장 기본입니다.
  비음과 허밍은 분명히 다릅니다.
  허밍은 복식호흡으로 나온 공기가 성대를 울리고 그 소리가 입안과 공명강을
  울리기 때문에 얼굴을 울리는 공명을 내기도 좋고, 또 소리를 낸 사람이
  느끼기도 좋습니다. 실제로 소리를 내보면 입술이 떨고, 코가 울리는걸
  경험하실 수 있습니다.

캬~~ 써놓고 보니, 노래할 때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자세가 나오는군요.
허밍은 힘드는것도, 사람 있다고 챙피한 일도 아니니 생활 속에서
계속 연습해서 실제 노래할 때도 응용할 수 있으면 좋겠네요.

'음악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6.13] 고양시립합창단 정기공연.  (0) 2017.06.14
2017년 2월 성가세미나(더블레싱) 참석 후기.  (0) 2017.02.13
허밍이 좋은 이유.  (0) 2008.11.27
노래만 하고 싶다.  (0) 2008.10.21
성악의 명언  (0) 2008.08.11
인체구조도  (0) 2008.07.26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