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 (195)
음향, 영상.. (45)
IT,음향장.. (14)
가볼만한곳.. (4)
사랑하는.. (9)
영어.그 머.. (1)
이런 멋진.. (12)
믿음, 신앙.. (17)
음악이야기 (35)
추천도서 (10)
크라바토스 (7)
세상살이 (38)
조립식 책장  교회음향  음향  인이어모니터링  아카펠라  셔틀  교회  녹음  베어본  은평교회 
 недвиж..
└>일상..
 недвиж..
└>일상..
 недвиж..
└>일상..
 недвиж..
└>일상..
 продаж..
└>일상..
«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 388,067
+ Today : 5
+ Yesterday : 53
  

 

 

 

Mr.potts 씨의 뒷 이야기.
+   [이런 멋진 분들]   |  2007. 6. 19. 10:59  

!@#… 감동의 코드에 관하여. 영국의 스타만들기 장기자랑 프로그램, Britain’s Got Talent가 요새 동영상클립계(낮간지럽게 UCC 운운하는 것들은 도대체 뭐냐)에서 화제다. 요새 보니 6살 꼬마의 무지개타령 - Somewhere over the rainbow - 때문에 일부에서 화제되고 있더라는. 그래, 재능 좋지. 훌륭한 천부적 재능은 감동적이다. 일종의 기인열전 같은 것. 모 신문에서 기사화도 되어있는 듯 하다 (아니, 경제신문에서 로리 스타 탄생에 관심을?).

!@#… 하지만 이보다 훨씬 더 큰 감동은, 이야기와 삶의 때가 묻어있는 경우다. 6살소녀와 달리 국내에서 상대적으로 잘 이야기되고 있지 않은 듯 한데, 같은 프로의 이전 방영분에 출연했던 카폰 판매원 아저씨 Paul Potts 동영상이다. 일명, Opera Guy. 왠 허름한 차림의 순박한 시골청년처럼 생긴 뚱땡이 아저씨가 이 장기자랑 코너 1차 예선에 나와서, 시큰둥하고 공격적이기로 유명한 심사위원들이 “그래, 당신 뭐해볼래?” 하니까 “저… 오페라를 부를까 합니다”라고 소심하게 답변. 프로그램 속성상, 오페라라는 이야기가 나오니까 뭔가 오페라를 패러디한 썰렁한 개그 개인기를 보여주지 않을까 하는 가라앉은 분위기. 그런데… 아저씨 표정이 심히 긴장하더니, 이내 본색을 드러낸다.

!@#… 오페라 투란도트 중, ‘공주는 잠못들고’(Nessun Dorma… 실제 뜻은 ‘잠들지 말지어다’). 압도적인 발표를 마친 후 그 담담하면서도 뭔가 해냈다는 기쁨이 섞인 표정. 왠지 탄광촌 발레리노 빌리 엘리엇 이야기를 연상시키는, 카폰 가게 점원 테너의 인생역정이 담겨있는 듯한 순간이다. 그 코드는 순식간에 좌중에 퍼져서, ‘감동’이 된다. 그리고 그 감동은 유튜브를 타고 며칠만에 세계의 영어가능 인터넷 인구들을 사로잡고 말았다. 대략 순위권.

!@#… 그런데, 뒷이야기를 더 찾아보니 이 사람 사연, 더욱 장난이 아니다. 알고보니 이 사람, 더 젊었을 때 오페라에 열의를 가지고 이태리로 가서 두 차례 오페라 여름학교 수료. 많지 않은 공식 교육에도 불구하고, 서서히 프로 오페라 활동을 시작…했으나, 안습 상황의 연속이었다. 충수 파열, 부신에 무려 10cm 짜리 종양 발생, 자전거오 토바이 사고로 쇄골 박살. 한마디로, 성량 모으고 지구력으로 버티는 오페라 성악을 심히 불가능하게 만드는 사고들의 연속. 결국 오페라를 접고 생업에 매진했다. 그러나 결국 꿈을 버리지 못하고 다시 연습을 시작, 이 TV 장기자랑 프로그램을 마지막 기회로 삼기로 결심하고 출연. 즉, 삶의 때가 잔뜩 묻어나오는 드라마틱한 도전과 좌절과 성공의 스토리. 동영상으로 처음 접할 때는 압축된 코드(동네점원 - 오페라 꿈), 그리고 호기심이 발동하여 한층 더 파고 들면 더욱 강력한 이야기 구조 (꿈 - 도전 - 좌절 - 생업 - 바닥부터 재도전 - 성공).

!@#… 어떤 기인열전 재능쑈를 하더라도, 결국 인생의 굴곡을 담아내는 정통파 감동의 깊이를 따라잡지는 못한다. 아무리 1분 이내 5줄 이내에 날 자극해보라는 식의 사고방식의 “스낵문화“(Wired지의 표현)가 지배하는 오늘날이라고 할지라도, 변한 것은 틀 뿐. 그 안에 담겨서 결정적으로 사람들을 감동시킬 수 있는 효과적인 코드는 결국 그대로다. 언론쟁이들도, 대중서사예술쟁이들도, 그저 개인 블로거들도 한번쯤 다시 새겨봄직한 단순한 진리를 떠올리게 해준 일화.

– Copyleft 2007 by capcold. 이동/수정/영리 자유 –

PS. (약간 추가) 앞서 이야기한 이태리 서머 클래스 외에, Pavarotti에게 Master class를 받았다는 이야기도 있는데… master class는 무슨 개인교습 사제지간 성립 뭐 그런 것이 아니다. 그저 명사 특강, 정도일 뿐이지 (예를 들어 Pavarotti의 master class가 얼마나 부실한지(…)는 여기에 소개되어 있다). 결국 전체 스토리는 조금도 변함없다.

PS2. (6.18추가 애프터서비스) 두어시간 전에 한 최종집계 결과 발표. 결국 오페라 청년이 6살 여자애, 원숭이 인형 등 혁혁한 강적(!)들을 물리치고 우승. 영국 여왕 앞에서 공연하게 되었다.

여전히 복잡한 표정의 오페라 가이, 역시 감정을 관리하기 힘든지 Nessun Dorma 풀버전 앵콜 공연에서 목소리가 다소 떨림. 하지만 그보다… 가장 강력한 독설가 심사위원 사이먼, 눈물을 글썽거리다.


 
 
     54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이전 | 1 | ··· | 5 | 6 | 7 | 8 | 9 | 10 | 11 | 12 | 다음>>

아침공기's Blog is powered by D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