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하는 가족

SOF 그 업그레이드.- 책장의 변신.

우리집은 31평(요새 미터법으로 얼만가?ㅎㅎ)형임에도 지은지 오래되서 그런지 몰라도,

거실이 상당히 좁고 안방이 넓은 편이다.

게다가 디지털 TV 첨 시작하던때 HD 보겠다고 32인치 브라운관 티비를 거실에 두다 보니

거실이 정말 좁아보인다. 요새 나오는 25~27평 보다 훨 작아 보인다능.

그래도 TV 때문에 어떻할 수 없다가, 용단을 내리게 되었다.

바로 TV를 거실에서 추방하자는 것. 그리고 그 자리에 애들 방에 있던 sof 책장을 빼기로 했다.

그러면서 그 모양 그대로 꺼내면 뻘쭘하기 때문에 몇가지 악세사리를 더 사고 책장을 키우기로 했다.

요건 작은 책인 시공디스커버리총서를 넣기 위해서 산 와이드 3단.

각각 폭 조절이 가능해서 위의 두칸은 시공책을, 아래 한칸은 국배판 책을 넣었다.

저렇게 네칸을 썼는데, 안에 들어간 책은 시공책이 118권이다. 무게가 장난 아니라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건 기존에 있던 애들 방에서 책을 들어낸 책장. 옮기기 준비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꺼낸 책들. 그양이 장난이 아니다.

키가 크다보니 옆으로 5단임에도 상당한 양의 책이 들어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설치 될 거실 벽면.
티비장을 들어냈더니 난리다. 그도 그럴것이 저 자리에서 18년을 있었던 티비장이다.
그나마 우리가 이사들어온것도 벌써 5년이 넘었으니...
뒷면의 벽지를 보면 세월이 느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1평형임에도 폭이 상당히 좁다는 걸 느끼게 된다.
소파 하나 놓기도 부담스럽다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에서 책장을 꺼낼때 위의 두 칸만 분리하고 나머지는 혼자서 끌어서 꺼냈습니다.
무게가 정말 엄청나더군요. 긁히고 찍히고.. 전쟁을 치르고 겨우 위치 잡았네요.
요건 분리해낸 위의 두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건 통째로 이동시킨 아래부분. 정말 힘들어 죽는줄.ㅠ..ㅠ.
그리고 잘보면 뒷판 두장이 빠진걸 알수 있습니다.
라디오 선과 전원선을 빼낼려고 뒷판 제거.

요건 에러인듯. 덕분에 저 칸에는 뒤로 빠질만한 물건을 두면 곤란합니다.
뒤로 떨어지면 난감해진다능.
그냥 뒷판을 걸리는 부위만 따내고 넣을껄 싶네요. 남은 뒷판도 처치 곤란이고.
담번 분해때에나 다시 생각해봐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해서 토요일 한나절을 씨름해서 1차 조립 완성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존의 5단 책장에 추가로 악세사리 몇개 더 구매해서 2차 조립 완료.

추가 악세사리.
1. 작은 책 수납을 위한 와이드3단 분리
2.십자 서랍 윗공간도 채우고자 ㄱ 자로 판넬 추가.
3. 거실에서 쓸려다 보니 수납을 위해 2단 분리
4. 역시 거실에서 쓸려다 보니 수납을 위해 2단 서랍 - 양말장~~
5. 받침은 기존에 추가로 사 놓았던 2세트

한 10만원 좀더 들인것 같은데 깔끔하게 거실장 완성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10/28 - [사랑하는 가족] - 재밌는 책상 - 1부 sof를 사다.
2008/10/29 - [사랑하는 가족] - 재밌는 책상 - 2부 sof를 조립하다
2008/10/29 - [사랑하는 가족] - 재밌는 책상 - 3부 sof를 완성하다.
  • jiny 2009.08.07 17:56

    님글을 너무 늦게 발견해서 아쉽습니다.
    지금 저도 sof책장을 구입하려는데요
    정사각형이 아닌 와이드형도 있던데......
    혹시 사용하시면서 불편한점이나 해주실 조언 있으신지.....
    6단 5줄을 꼼꼼히 붙애셨던데 저는 아직 아이가 하나라 그렇게 많은 공간이 필요치않아
    중간에 한줄을 띄우고 사이에 화분을 놓는다던지 할 생각입니다
    중간에 한줄 공간을 만든다면 그 윗줄이 불안할까요?
    글로 쓰자니 설명이 잘 안됩니다만......ㅠㅠ

    • Favicon of https://soundoflife.tistory.com 아침공기 2009.09.08 13:17 신고

      소프 홈피 가셔서 보셨겠지만, 중간에 띄우는건 괜찮은데 위로도 여러칸 올리는건 좀 부담스러워보이긴 하네요.

      와이드 형으로 뒤에서 지지해주는 막대 툴을 별도로 판매합니다. 그거 전에는 앵글을 잘라다가 받쳐 주는 분들 있었구요.